본문 바로가기
728x90

목회자4

“진정 예수의 노예인가?” … ‘예수의 흔적’ 지닌 목회자 돼야 김남준 목사, 분당한신교회 ‘전국 목회자 세미나’에서 자기죽음의 중요성 강조 2015년 7월 8일 기사 “우리가 선조들에게 물려받은 목회의 정신은 자기죽음의 목회다. 목회자의 자기죽음에서 시작하는 피목회의 정신이야 말로 우리가 물려받은 소중한 유산이다. 그러나 오늘 조국 교회에서는 이러한 피목회의 정신이 사라져가고 있다.” 오늘날 한국 교회의 목회현실은 너무나 암담하다. 출석교인의 수가 줄어줄고 있다는 현상적 요인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목회사역이 점점 복음의 본질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죄인들의 진실한 참회를 통한 회심과 성령의 역사로 말미암는 ‘거듭남’의 촉구가 교회에서 사라지고 있다. 복음을 통해 영혼을 변화시키는 것보다는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교회가 되는 것에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2016. 1. 7.
예배시간에 입는 성직자복, 개혁파 선배들은 거부했다 한국기독교학술원, ‘제46회 공개세미나’에서 이승구 박사 발제 2014년 10월 21일 기사 “오직 성경으로부터만 예배의 요소들을 이끌어내라.” “온 교회가 같이 드린다는 공동체 예배를 지향하라.” “구약과 신약의 말씀을 연속적으로 읽고 듣는 순서의 회복이 필요하다.” “예배에 적합한 찬송을 선곡하고, 작곡해 찬송하라.” “예배당 앞 부분을 제단으로 만들지 말라.” “목사들은 예배를 위해 독특한 가운을 입지 말라.” “예배와 삶의 관계 정립이 필요하다.” ... 한국기독교학술원(원장:이종윤 목사)이 지난 10월 20일(2014) 오후 2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종교개혁과 한국 교회’를 주제로 제46회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종교개혁에 비추어 본 한국교회 예배 개혁의 과제’를 주제로 .. 2016. 1. 5.
믿을 만한 목회자 양성될 때, ‘교회다움’ 회복될 것 칼뱅의 목회자 이해와 제네바 사역 / 박경수 교수(장신대, 교회사) 2014년 7월 24일 기사 과연, 한국 교회 목회자들은 자신들의 임무를 분명히 알고 있는가? “지금의 한국교회와 사회는 자신의 정체성이 분명하고 철저한 목회자를 요구하고 있다. 자신의 역할과 책임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 믿을 만한 목회자를 양성할 때 비로소 교회가 교회다움을 회복하게 될 것이다. 신실한 목회자는 교회 갱신에 필수적이고 본질적이다.” 박경수 교수는 “한국 교회의 목회자가 목회자의 위치를 지키고 목회자의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 것이 한국 교회 위기의 근본적인 이유일 것”이라며 “목회자가 자신의 임무를 바로 수행할 때, 성도들도 자신의 자리를 지켜내게 될 것이고, 한국 교회가 교회다움을 지키며,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 2016. 1. 5.
교회 미래는 ‘비움ㆍ바름ㆍ나눔'의 영성 회복에 달렸다 표류하는 한국 교회, 그리고 목회자의 멍에 / 이원규 교수(감신대, 종교사회학) “한국교회는 한때 뜨겁고 열정적이고 부흥하고 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존경과 신뢰를 받았다. 그러나 이제 한국교회는 열정이 식었고 부흥도 안 되며 쇠퇴의 길로 접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공신력을 잃어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원규 교수는 “한국교회의 이러한 영욕(榮辱)의 중심에 한국교회 목회자들이 있다. 모든 조직에 있어 지도자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그의 지도력에 따라 그 조직은 성공하기도 하고 실패하기도 한다. 이것은 특히 종교조직의 경우 더욱 그러하다”며 “왜냐하면 종교조직은 종교지도자가 거의 독점적으로 종교적 가치와 규범을 조직 구성원들에게 가르치고 그들을 이끌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한국교.. 2015. 12. 10.
LIST